‘무법의 법을 그리다’ 황창배 15주기 회고전 개최

2016년 9월에 있었던 황창배15주기 회고전 관련 기사입니다.

‘파격’과 ‘일탈’로 한국화의 새 시대를 열었던 고 황창배 작가(黃昌培, 1947~2001)의 예술과 생애를 재조명하는 회고전이 9월 1일부터 29일까지 개최된다.

이에 발맞춰 미술평단과 학계에서도 황창배 작가의 재조명 작업에 나서고 있다.

황창배 기념전 실행위원회는 31일 황창배 작가의 예술과 생애를 재조명하기 위해 고인의 기일(忌日)인 9월 6일을 전후로 ‘무법의 법을 그리다(無法의 法을 그리다)’라는 주제로 15주기 회고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고전에는 황창배 작가의 작품 40여점과 함께 후배, 제자 등 두 학교 출신 작가 100여명의 작품이 고인이 재직했던 동덕여대와 이화여대 등지에서 선보인다.

9월 1일부터 29일까지는 동덕여자대학교 박물관에서는 ‘황창배 15주기 특별전’이 개최되며 황창배 작가의 작품 15점이 전시된다. 이화아트갤러리와 이화아트센터에서는 ‘황창배 梨花畵人(이화화인)’을 테마로 9월 6일부터 17일까지 전시가 진행되며 황창배 작가의 작품 11점이 전시된다. 동덕아트갤러리에서 열리는 ‘황창배 탈고 안 된 전설’은 9월 7일부터 20일까지 개최되며 황창배 작가의 대표작 ‘무제(90-4)’를 포함한 11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또한 9월 12일(월) 오후 1시 30분부터 4시 30분까지는 이화여대 중강당에서는 세미나가 진행된다. 김상철 동덕여자대학교 교수 및 송희경 이화여자대학교 초빙교수의 발제 아래 김복기 경기대 교수(아트인컬처 대표)가 좌장을 맡고, 김기주 前 동덕여자대학교 교수(철학박사), 오용길 前 이화여자대학교 교수(화가), 이동진 시인, 최인수 前 서울대학교 교수(조각가) 등이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황창배 작가는 한국 회화의 진정한 아방가르드, 한국화의 테러리스트, 탈장르의 리더, 무법(無法)의 자유주의자로 불린다. 1966년 서울대 회화과에 입학한 그는 1978년 <대한민국미술전람회>에서 한국화 분야에서는 최초로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등 화려한 이력으로 스타작가로 부상하며 1990년대 ‘황창배’ 신드롬을 불러 일으켰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황창배는 불의의 병마로 새 밀레니엄에 들어서자마자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근, 현대사의 격변기를 관통하는 삶을 살았던 황창배는 낡은 것과 새로운 것, 전통적인 것과 현대적인 것이라는 상대적인 가치들이 충돌하고 교차하는 미망과 혼동의 세월을 보내며 낡은 것에 안주하기보다는 과감히 새로운 것을 추구하였고 기성의 가치에 순종하기보다는 철저히 자신에 속한 것들을 거리낌 없이 드러냄으로써 자신이 속한 시공을 마주했다.

전통과 현대라는 민감하고 위태한 경계를 넘나들며 예술의 본질과 작업의 순수성 그리고 한국화의 전통성과 정체성에 대해 부단히 고민했던 그는 결국 이전에 우리가 경험하지 못했던 전혀 새로운 것을 통해 한국화의 새로운 이정을 제시했다.

황창배는 20세기 한국미술에 가로놓여 있는 큰 숙제를 온몸으로 헤쳐 갔던 화가였다. 황창배는 문인화, 서예, 전각 등 전통의 기반을 탄탄히 다져 국전 대통령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으며 이후 한국화의 고답적인 틀에 맞서 일탈의 방법과 정신으로 자기 양식을 구축했다.

이번 15주기 행사는 황창배 예술의 미술사적 위상을 올바로 짚어내고 그것이 오늘의 한국미술에 던지는 의미를 되살리는 비평의 마당이다. 황창배가 던진 치열한 모색과 천착, 그 근원과 목표는 21세기 ‘지금, 여기’의 한국미술, 특히 한국화가 처한 현실에도 여전히 유효하고 절실한 명제이다. 한국화의 오늘의 현황과 내일의 방향을 모색하는 장이기도 하다.

김상철 동덕여대 교수는 “한국화를 단순히 동양화의 연장 선상에서 이해하지 않고 조형의 전 분야가 동참하는 큰 의미의 정체성 찾기를 제안하고 장르의 통합과 외연의 확장을 통해 한국 자생의 현대미술을 추구하자는 그의 제안은 여전히 공안(公案)으로 남아있다”며 “그의 전설은 탈고되지 못한 채 오늘에 이르고 있음은 의미하는 바가 자못 크다”고 말했다.

TAG

댓글 달기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최신글
문의안내
  • phone number 02-332-1781
  • Email address
  • address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희로 89-8, 3층 황창배미술관

top